학회소개

학회현황

발기 취지문?
??
우리의 역사와 문화, 사회 연구의 가장 기본자료가 되는 고문서는 그 동안 많은 학자들의 관심 속에서 수집·정리되고 연구되어 왔습니다. 고문서는 개개의 문서가 유일한 가치를 가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작성 당시의 실상을 거짓없이 보여주고있다는 점에서 그 소중함은 말할 나위가 없습니다. 더구나 지방사회의 실정, 모든 계층민의생활상, 신분, 법제, 경제, 민속, 언어 등의 연구에 이들 자료는 무한한 가치를 지니고있습니다.

우리 나라는 옛부터 문헌의 나라로 칭해져 온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일찍부터 고문서가많이 작성되어 왔고 현재까지도 알려지지 않은 고문서는 수없이 많습니다. 그러나 이들 고문서의 대부분은 문집이나 연대기적 문헌의 인쇄 대상에서 제외되어 왔고, 이 자료는 민간인에게 산재되어 소장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수차에 걸친 전쟁으로 인한 소실과 해외반출, 과거의 지나친 신분의식으로 인한 공개기피, 고문서에 대한 무지와 무관심 속에서 귀중한 문서가 인멸·유실되어가고 있는 것은 실로 안타까운 일입니다. 이를 수집·정리·보존함은 한국학의 획기적인 발전을 기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일차 자료의 확대라는 측면에서 더욱 큰 의미가 있으며, 이는 문화적으로 현대의 국가적 당면 과제라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더구나 고문서 연구는 시작된 기간이 일천함으로 아직 초보적 단계에 지나지 않습니다. 고문서 내용 중에는 난해한 초서로 된 것도 있고, 고문서 특유의 생소한 용어와 투식이 나오며, 한문으로 되어 있다 할 지라도 이두와 함께 서술되어 있는 경우가 많아 그 내용 파악과 연대 추정, 용어의 개념 규정 등을 위해서는인문·사회과학 제 분야 학자들의 공동 연구가 절실히 요구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이에 고문서 수집을 활성화하고 이에 대한 정보를 서로 교환하며 연구 시각을 함께 논의하기 위하여 학술발표, 신자료의 소개, 수집·정리 방안의 모색, 고문서 보존에 대한 논의 등을 할 수 있는 모임으로
'한국고문서학회'를 창립하고자 합니다.

관심있는 학자 및 고문서 소장자 여러 분의 많은 참여와 적극적인 후원을 바랍니다.


제14대 임원명단

회      장 : 임학성(인하대)
부  회 장 : 김태웅(서울대), 안승준(한국학중앙연구원), 정긍식(서울대)
감      사 : 이건식(단국대), 전경목(한국학중앙연구원)
총무이사 : 박 경(연세대)
편집이사 : 노인환(한국학중앙연구원)
연구이사 : 박성호(한국학중앙연구원)
국제이사 : 조영준(서울대)
정보이사 : 손계영(대구가톨릭대), 송철호(서울역사박물관)
섭외이사 : 고민정(한림대), 김명화(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 조미은(한국학호남진흥원), 최주희(한국국학진흥원), 한효정(연세대)
총무간사 : 조정곤(한국학중앙연구원)
편집간사 : 조광현(한국학중앙연구원)

편집위원회 : 정긍식(편집위원장), 노인환(편집이사), 김건우(전주대학교), 김경옥(목포대학교), 김정하(부산외국어대학교), 박재우(성균관대학교), 손계영(대구가톨릭대학교), 송양섭(고려대학교), 심재권(나자렛대학교), 임승희(제주연구원), 카와니시 유야(일본 니가타대학교)

연구위원회 : 김경숙(연구위원장), 박성호(연구이사), 김경남(경북대), 김덕진(광주교대), 김동전(제주대), 문보미(부경대), 문숙자(서울대), 문준영(부산대), 박준호(국립한글박물관), 박진호(서울대), 박현순(서울대), 성봉현(충남대), 손병규(성균관대), 심재우(한국학중앙연구원), 옥영정(한국학중앙연구원), 유재춘(강원대), 이남희(원광대), 이성임(서울대), 이수환(영남대), 이욱(순천대), 이혜은(숙명여대), 임노직(한국국학진흥원), 임상혁(숭실대), 장경준(부산그대역사관), 정동훈(서울교대), 정진영(안동대), 조영준(서울대), 차장섭(강원대), 최연숙(한국국학진흥원), 한상권(덕성여대), 한효정(연세대)

전 임원명단

1,2대   3대    4대    5대    6대    7대    8대    9대    10대    11대    12대    13대